FANDOM


1995년 Birthright Campaign Setting boxed set을 시작으로 발매된 일련의 AD&D 캠페인 월드.

Aebrynis 세계의 Cerilia 대륙을 배경으로, 고대의 신들이 신들의 전쟁으로 절멸하면서 흩뿌린 신성 에센스를 흡수한 영웅들이 대지에 깃든 힘을 사용할수 있게 되어, 땅을 지배하는 통치자가 된다는 내용. 일반적인 AD&D 캠페인 월드와는 달리 PC가 영웅의 혈통을 이어받은 영주가 되어 땅을 다스린다는 참신한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 룰적으로는 보드게임과 RPG를 섞은듯한 인상을 준다. TSR을 인수한 WotC가 이 세팅의 서포트를 포기함에 따라 현재 이 세팅을 다루는 회사는 없고, 캠페인 디자이너와 팬들이 뭉쳐서 d20/D&D 3.5 업데이트 룰과 팬웍을 만들고 있다.

1994년 Rich Baker가 제작에 참여했다. 1966년에는 Origins Award에서 1995년 최고 롤플레잉 서플리먼트 분야를 수상한다.

이 세팅의 기본은 블러드라인이다. 옛 신들이 소멸하면서 흩뿌린 신성 엣센스를 받아들인 영웅의 혈통을 블러드라인이라 말한다. 블러드라인의 캐릭터는 일종의 초월적 정치력이나 통치력을 상징하는 리전시 포인트(Regency point, RP)를 가지고 있다. 리전시를 이용해서 캐릭터는 도메인을 지배한다. 도메인은 영지를 말하는 프로빈스와 영지 내의 각종 세력 기구(勢力 機構)인 홀딩으로 구성된다. 프로빈스나 홀딩을 가진 인물이 바로 지배자, 영주인 것이다. 게임은 3개월 단위의 domain turn으로 영지를 통치하는 보드게임 방식으로 진행된다. 물론 도메인 턴에 할 수 있는 메인 액션이나 이벤트를 통해 일반적인 D&D처럼 모험을 할수도 있다.

보드게임과 RPG를 합친 듯한 룰이 이 캠페인 월드의 장점이자 단점이다. 리겐트로서 영지를 다스리는 경우 파티원들의 경쟁이 보드게임 치고는 느슨한 편이다. 플레이어들이 적극적 경쟁관계인 보드게임과는 달리, Birthright의 플레이어들은 대개 한 파티이고 동료이기 때문에 서로 경쟁하는 플레이는 어렵다. PC 중 1인을 왕으로 세우거나, 의회정치를 하거나, 아니면 각자 다른 분야의 도메인을 지배하는 식으로 PC들을 배치하는 것이 보통이다.

에베론 초기에 버금가는, 상당히 저레벨 세계관이라는 것도 특징. 월드에서는 5레벨이면 작은 지방에서는 군주나 장군 급의 고레벨 캐릭터에 해당한다. 영주로서 도메인을 다스리는 능력은 5레벨 정도만 되어도 고레벨과 거의 차이가 없을 정도다.

지리와 종족Edit

아에브라이니스 세계에는 4개의 대륙이 알려져있다. 북방의 얼음 대륙 Theale, 남동쪽의 Djapar 대륙, 남쪽의 Aduria 대륙, 그리고 북반구의 대륙이며 캠페인 세팅의 주 배경인 Cerilia다. 세릴리아는 Anuire, Rjurik, Brechtür, Khinasi, Vosgaard의 다섯 국가로 나뉘고 있는데 이는 각각 처음 이주해온 인간 민족에서 따온 것이다.

아뉴이어(Anuire)는 세릴리아 남서쪽을 차지하고 있으며, 남쪽에 아두리아와 세릴리아를 가르는 Aerele 해협을 접하고 있다. 서쪽 해안은 폭풍의 바다(Miere Rhuann)이며 동쪽은 코에라니스 만(Gulf of Coeranys)에 닿는다. 메실 강이 아뉴이어의 중앙을 흐르고 있다. 기후는 서유럽과 유사하며, 민족은 영국계(브리튼)을 모사하고 있는 아뉴리언. 안두 부족의 후예이며 수호신은 안두이라스였다. 데이스마르 전투 후 헬린이 수호신이 되었다. 헬린의 형제였던 로엘이 아뉴이어 제국을 건국하여 세릴리아 최대의 제국이 되었다. 그 혈통이 천년동안 이어졌으나, 마지막 황제 미카엘 로엘이 고르곤의 손에 죽고 제국은 몰락했다. 살아남은 아뉴이어 계통들이 세력을 키워, 열 두 공작 가문과 기타 독립 영지들이 되었다. 현재 아뉴이어 계통은 서른개 정도 되는 독립 세력이 있다. 대부분 인간이지만, 엘프와 드워프, 고블린 소수가 영역에서 공존하고 있다. 중세 서유럽의 문화를 갖고 있으며 봉건 영주가 지배하고, 기사가 주요 군사력이며, 상인 중간 계급이 수직적인 사회구조에 기름칠을 하는 형태다. 첫 출간된 박스세트에서 다룬 주요 국가이며 중세풍 판타지의 전형적인 국가에 해당한다. 세릴리아에서 가장 세팅이 많이 소개된 국가.

류릭(Rjurik)은 세릴리아 북서쪽 류릭 하이랜드에 자리잡고 있다. 눈덮힌 소나무 숲 드문드문 인간 정착지가 자리잡고 있는 형태로, 기후와 문화는 스칸디나비아 바이킹을 모델로 삼고 있다. 주 민족은 류릭 민족으로, 드루이드가 사회적 정신적 지도자이며 바드가 문화의 전수자로 존경받는다. 롱쉽으로 강과 바다를 건너는 반쯤 유목민족적인 부족들이 점점히 흩어져있으며 그들이 교역과 겨울나기를 위해 만나는 장소가 문명화된 정착도시에 해당한다. 삶의 형태가 가혹한 환경에서 생존하는 것에 촛점이 맞추어져있어서, 가끔 바이킹처럼 남쪽 아뉴이어로 약탈행을 나오기도 한다. 수호신은 자연과 드루이드의 신인 에릭.(세릴리아의 드루이드는 에릭을 섬긴다)

브레히투르(Brechtür)는 세릴리아 중앙의 북쪽에 있다. 세릴리아 대륙 북쪽 중앙에는 거대한 만이 있는데, 브레히투르는 이 만의 해안선 부근을 주 영역으로 삼고 있다. 육상 지역은 심한 산악지대라서 장거리 이동은 해안으로 내려와서 선박으로 하는 것이 더 빠르다. 한자 동맹과 유사한 개념의 무역 국가. 민족은 브레히트. 개인주의와 유흥을 즐기는 성향이 강하다. 중류층과 대상인들이 권력을 잡고 있어서 좀 더 수평적이고 평등한 민족성향이다. 대체로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나 스페인, 네덜란드와 독일, 그리고 한자 동맹에서 이미지를 따왔다. 해안가에서 살다보니 세릴리아에서 가장 우수한 선박기술과 항해기술을 보유한다. 해상에서는 브레히투르 해군이 가장 강력하고, 육상으로 처들어오는 적은 깎아지른 산악지형을 이용해서 수성전을 펼친다. 해적이 가장 큰 문제. 수호신은 바다와 행운과 상업의 여신 세라. 스워시버클링 타입 캠페인이 가능하다.

키나시(Khinasi)는 세릴리아 남동쪽의 척박한 평야, 험준한 산악, 섬과 사막으로 이루어진 영역을 차지한다. 아라비아와 페르시아, 중동 지방에서 이미지를 따왔다. 마법사가 상류층의 권력을 쥐고 있으며 도시국가들의 지도자들 상당수가 마법사이다. 세릴리아 그 어느곳보다도 마법이 흔히 보인다. 사막이 많다보니 키나시 인들은 스스로의 땅을 "태양의 도시"라고 부르곤 한다. 수호신은 태양과 깨달음의 여신 아바니.

보스가르드(Vosgaard)는 세릴리아 북동쪽의 얼어붙은 동토에 산다. 중세 러시아를 이미지로 삼고 있는 보스 민족은 가혹하고 잔인함으로 세릴리아에 흉명을 떨친다. 원래 옛 마법의 신인 보린을 섬기고 있었으나, 아즈라이의 도래 시기에 아즈라이를 따르면서 다른 인간민족들과 싸웠다. 현재의 수호신은 폭력의 신 벨리닉과 겨울의 여신 크라이샤. 느슨하게 슬라브 민족적 분위기에다 강한 전사적 사회상을 갖고 있다.

이렇듯 인간도 하나의 종족이 아니라 부족 별로 나뉘어져있으며 특성이 각기 다르다.

그 외에 전통적인 하이 판타지의 유사인간 종족도 다수. 하지만 D&D의 일반 세팅과는 분위기나 입장이 다른 편이다. 우드 엘프, 그레이 엘프 같은 서브종족 개념도 존재하지 않는다.

세릴리아의 엘프들은 스스로를 Sidhelien이라고 부르며, 세릴리아의 옛 숲에 살고 있다. 대체로 거만하고 신비한 초자연적 요정상을 갖고 있어서 인간과 타 종족에게 적대적이며, 혼돈 중립적 성향을 갖고 있다. 전통적인 판타지 엘프라기보다는 아일랜드 신화의 시이(Sidhe)에 가깝다. 세릴리아 엘프는 늙어죽지 않는 불멸자이고 질병에 걸리지 않으며 수면도 필요가 없다.

드물지만 하프엘프도 존재한다. 엘프와는 달리 필멸자이나, 인간보다는 수명이 긴 편이다. 엘프들은 인간에게 적대적이지만 하프엘프에 대해서는 그나마 받아주는 편이다. 하지만 인간들은 하프엘프를 엘프나 마찬가지로 수상쩍게 본다.

하플링은 세릴리아 원주 종족이 아니라 그림자 세계에서 건너온 종족으로, 고향땅이 악에 오염되면서 세릴리아로 피난온 것이다. 그래서 그림자 세계로 건너가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드워프는 산악 지대에 살고 있으며 인간의 두배 정도 무게와 밀도를 갖고 있다. 타 종족에 대해 고립주의적이라 드워프의 산악 지하 도시는 입구조차 인간에게 알려져있지 않다. 우수한 기술자/장인인 것은 같다.

고블린은 잔인하고 야만적인 야만족. 옛부터 엘프 같은 타 종족과 숙적 관계였으며, 타 캠페인 세팅에 비해 세릴리아 고블린은 훨씬 흉맹스럽고 강하다. 부족 사회를 이루며 사는데 큰 부족은 인간 국가와 거래하기도 한다.

오로그는 오크와 비슷한 위치의 종족이며, 지하에 주로 살고 매우 군사적인 문화에 드워프와 숙적 관계이다. 버스라이트에는 오크 종족은 없다.

그 외, 놀, 거인, 드래곤, 기타 D&D의 판타지 종족 다수 존재. 오크가 없고 오로그로 대체되었으며, 노움 또한 없는 것 같다. 룰북에 딱 한번 목록에만 거론된 적이 있으나 그 외에 등장한 적이 없어서 목록에 기재된 것이 오류일 가능성이 있다.

역사Edit

세릴리아는 원래 엘프, 드워프, 고블리노이드 같은 유사인간 종족들의 땅이었다. 인간들은 남쪽 대륙 아두리아에 살고 있었으나, 암흑신 아즈라이(Azrai)가 세력을 떨침에 따라 인간 부족들은 세릴리아 대륙으로 대이주를 해온다. 처음에는 엘프와 인간의 접촉은 우호적이었으나, 인간의 인구가 크게 늘어나서 엘프의 숲을 침범하고 나무를 베어 개간하자 대립이 시작되었다.

이 인간들을 쫓아온 아즈라이는 정체를 숨기고 수년간의 교묘한 계략으로 인간에 대항하는 군세를 일으킨다. 아두리아에서 끌고온 부하들과, 타락한 보스 민족, 고블리노이드 등의 악한 종족, 그리고 세릴리아에 온 인간들과 불화 관계인 엘프들의 동맹을 얻어냈다. 인간 부족들과 그들의 수호신들은 아즈라이의 군세에 대항해 집결했고 아두리아와 세릴리아 중간지점인 데이스마르(Deismaar) 산에서 대격돌을 벌였다. 엘프들은 뒤늦게 자신들이 동맹 맺은 것이 암흑신 아즈라이라는 것을 깨닫고 인간 쪽으로 전향했다. 신들이 직접 격돌하였으나 아즈라이를 쫓아내려면 자폭하는 수 밖에 없었고, 그 거대한 폭발로 선한 신들과 암흑신 아즈라이가 함께 소멸한다. 그리고 데이스마르 산 근방 지역이 그 폭발로 소멸해서, 아에렐 해협으로 변했다.

신들이 소멸하는 순간, 그들의 힘, 신성 에센스가 주변으로 흩뿌려졌다. 신들에게 가장 가까이에서 싸우던 각 민족의 챔피언들이 그 힘을 가장 많이 흡수했으며, 그 힘을 얻어 죽은 옛 신들을 대신하여 새로운 신으로 등극하여 후세를 살피는 새로운 만신전을 형성했다.

전장에 있던 다른 이들은 신으로부터 전해진 신성력을 어느정도 받아들이게 되었다. 전쟁터에서 싸우던 이들, 사이언(scion)들은 자신의 핏줄에 흐르는 힘을 인식했고, 또한 그 힘을 지닌 다른 이의 심장을 찔러 죽이면 상대의 힘을 빼앗아 자신의 힘을 불릴수 있다는 것 또한 깨달았다.

사이언들의 힘 덕분에 그들과 그들의 혈통을 타고난 후계자들은 타고난 지도력을 지니게 된다. 이 지도력은 대지와 숭배자들로부터 끌어내는 초자연적인 힘이며, 사이언들은 이 힘을 이용해 위대한 업적을 남길수 있게 되었다. 또한 긴 수명, 독 탐지, 신성한 오라 방출 같은 각자가 받아들인 신력에 관계된 특수한 힘을 다룰수 있게 된다.

아즈라이의 힘을 받아들인 자들은 강력한 어보미네이션, 또는 세릴리아 엘프 말로 awnsheghlien이라고 부르는 존재가 된다. 암흑신의 혈통을 가진 이들은 내면의 타락을 반영하는 뒤틀린 육신을 지니게 된다. 버스라이트 세계의 주요 악당들과 몬스터들이 이 awnsheghlien에 해당한다. 그 대표가 고르곤(The Gorgon)인데, 그는 아즈라이의 챔피언이었으며 신들의 격돌 시대부터 현재까지 살아오고 있는 세릴리아 최강의 존재이다. 돌과 같은 피부에 석화 시선, 강대한 전사적 능력과 마법사의 능력을 겸비하고 있다. 거미(The Spider)라고 불리는 존재는 데이스마르에서 싸웠던 고블린 왕이었던 자이며, 스핑크스는 수수께끼를 좋아하는 미친 반인반묘이다. 이런 대적들은 일개체가 해당 몬스터 종족의 대표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몬스터가 일개 크리쳐 종족 중의 하나로 격하되어버린 평범한 D&D 월드와는 달리 신화속의 그것처럼 고유하면서도 강력한 분위기가 부각된다. D&D에서 하피 한마리 잡아봤자 저레벨에서 어렵지 않게 겪고 극복할 수 있는 인카운터 중의 하나에 지나지 않겠지만, 그리스 신화속의 하피는 조우하고 살아남는것 자체가 신화적 업적이 되지 않는가? 버스라이트에서는 몬스터에게 악신의 혈통과 힘을 부여하여 몬스터의 개성을 강하게 만들어놓았다.

도메인 플레이Edit

신의 혈통(bloodline)인 사이언들은 지도력(regency)이라는 힘을 모을수 있기 때문에, 버스라이트 캠페인에서는 플레이어가 이 힘을 이용해 영지 경영을 하는 도메인 레벨 플레이 규칙이 추가되어 있다. 플레이어들은 각기 다양한 종류의 대단위 조직을 지배한다. 이런 조직을 지배하는 이를 섭정(regent)라고 하며, 섭정은 지도력을 이용해서 각자가 지배하는 영역에서 여러가지 문제를 해결하고 큰 업적을 이룰수 있다.

도메인은 프로빈스와 홀딩으로 나뉜다. 프로빈스는 영토를 나누는 단위이며, 버스라이트의 국가 규모 지도는 프로빈스 경계선이 표기되어있다. 홀딩은 네가지 타입이 있는데 법률, 신전, 길드, 마력 타입이다. 법률 홀딩은 섭정이 프로빈스를 지배하는 법적인 통치권이고, 신전은 신앙계, 길드는 경제계를 다룬다. 마력 홀딩은 대지에 흐르는 마력을 말하는데, 다른 홀딩과는 달리 자연 상태에서 더 강하기 때문에 인구가 적고 덜 개발되어있을수록 강력하다. 각 프로빈스와 홀딩은 그 강력함이 레벨의 숫자로 표기된다.

하나의 프로빈스의 크기는 각자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30~40 평방마일 정도가 하나의 프로빈스 지역이 된다. 프로빈스에는 인구 레벨(1~10 레벨)로 인적자원의 풍성함을 나타낸다. 섭정은 인구 레벨에 따라 지도력을 RP라는 단위로 받는다. 인구는 곧 법률, 신전, 길드 홀딩의 한계치를 나타내기도 한다. 하지만 마력 홀딩은 정 반대.

플레이어 캐릭터들은 각자의 도메인에서 섭정의 역할을 맡는다. 도메인 플레이는 월과 시즌 단위의 긴 기간을 하나의 도메인 턴으로 삼으며 영지 경영의 대단위 효과에 영향을 미친다. 인구 증대/감소, 새로운 홀딩 개척, 전쟁, 정치와 외교, 교역, 그리고 랜덤 이벤트가 발생할 수 있는 일이다. 섭정들은 자신의 홀딩에서 성을 짓고, 병력을 모으고, 법령을 만들고, 외부 세력과 조약을 맺는 등의 활동을 한다.

프리스트는 신전 홀딩을, 위저드는 마력 홀딩을 이용해서 릴름 마법이라는 광역 마법을 사용할 수 있다. 릴름 마법은 프로빈스 전체에 영향을 미칠수 있는 아주 강력한 대단위 마법이다. 릴름 마법을 사용하려면 대개 큰 돈과 지도력을 소모해야 한다.

Birthright 전승Edit

Birthright 전승

세릴리아 연표
고대의 Cerilia
그림자(the Shadow)로부터의 탈주
그림자와의 전쟁
새로운 신들과 Abormination
제국의 형성

제국의 폐허

Anuire
Brechtur
Khinasi
Rjurik
Vosgaard
Aduira
Shadow World

Bloodlines (Birthright)

도메인과 리전시

세릴리아의 마법

Birthright 캠페인 세팅 (d20/D&D 3.5)Edit

주의: 아래 Birthright와 관련된 모든 d20 데이터는 Birthright 오피셜 팬사이트인 Birthright.net에서 제작한 것을 기반으로 한다.

제 1장 캐릭터

능력치
종족
클래스
스킬
재주
장비

제 2장 혈통과 리전시

블러드라인 세부사항
블러드라인의 강함
Scion 플레이하기
블러드라인 능력치
강탈
Blood ability (Birthright)블러드 어빌리티
블러드 어빌리티 세부사항

제 3장 Magic (Birthright)마법

세릴리아 마법의 기본
아케인 마법
디바인 마법
마법 아이템 제작
클레릭 도메인
매지션 주문
주문 세부사항

제 4장 신과 신앙

숭배
시간과 계절, 그리고 성축일
세릴리아의 신격들
인간 종족의 신격들
비인간 종족의 신격들
교단
Aebrynis 세계의 우주관

제 5장 도메인의 지배

도메인의 각 요소
도메인 턴
도메인 반응 수정
도메인 수입
도메인 지출
도메인 액션 라운드
도메인 액션 세부사항

제 6장 전쟁과 군사

군사 유닛
군사적 자원 다루기
전략전
전술전

제 7장 릴름 마법

아케인 릴름 마법
디바인 릴름 마법
릴름 주문
릴름 주문 세부사항

제 8장 게임 외적 사항

게임 플레이에 관해
세릴리아 외의 세팅을 쓸때
마법에 관한 변형규칙
마법적 물품과 아티팩트

제 9장 크리쳐

각 종의 기원
일반 크리쳐
세릴리아의 몬스터들
특별한 크리쳐
크리쳐 템플릿

Birthright Product ListEdit

TSR에서는 4년 동안, Birthright 관련으로 25개의 서플리먼트와 5개의 소설을 내놓았다. 서플리먼트 생산 스케쥴이 완료되기 전에 Birthright 생산이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박스 세트Edit

악세서리Edit

어드벤쳐Edit

소설Edit

Birthright 탄생 1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WotC에서는 출판되지 않은 Birthright 관련책자를 무료로 공개한 바 있다.

이외 Player's Secrets of Muden이나 플레이테스트 노트, timeline, Birthright의 지명 및 몇몇 단어의 발음(wav 파일) 등을 WotC의 Old Edition Download의 Birthright Campaign Setting에서 찾아볼 수 있다.

AD&D 이후Edit

WotC로 넘어온 이후 더이상 Birthright 관련 제품은 생산하지 않았다. 설정의 사용이 허락된 공식 팬사이트 Birthright.net을 중심으로 한 팬 층에서 D&D 3rd로 업데이트한 Birthright 세팅을 무료공개한 바 있다. 공식 팬사이트에서 만든 것이라서 D&D 3rd/3.5 준 공식으로 인정받고 있다.

TriviaEdit

남쪽 대륙의 Aduria 설정은 완성되지 않은 채로 중단되었다. 팬웍 차원에서 복구하려는 시도가 있었으며, 캠페인 디자이너에게서 유출된 Aduria의 기초적인 도메인 맵이 존재한다.

외부 링크Edit

Copyright Notice

BIRTHRIGHT, DUNGEONS & DRAGONS, D&D, the BIRTHRIGHT logo, and the D&D logo are trademarks owned by Wizards of the Coast, Inc., a subsidiary of Hasbro, Inc., and are used by permission. ©2002-2007 Wizards of the Coast, Inc.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