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소개Edit

황실특수수사대란?Edit

  • 황실특수수사대(줄여서 황특수)는 D&D 3.5를 퍼트리기위해 성큼이님에 의해 만들어진 그룹입니다. 즉플을 기반으로 플레이어는 미리 캐릭터를 만들어 시트를 게시판에 올려두고, 즉플을 진행할 마스터가 생기면 그 캐릭터로 바로바로 플레이를 돌리는 방식입니다. 누구나 플레이어가 될 수 있고, 누구나 마스터를 할 수 있습니다.
  • 공개번역이 이루어진 SRD를 이용해 플레이어의 참여를 손쉽게 했다.

설정Edit

  • 캐릭터는 제국의 황실특수수사대의 일원으로 주어진 임무를 해결하는데 모든게 걸려있다. (현 미국의 FBI와 비슷한 역할.)
  • 캐릭터는 ECL 3으로 제작. 시작 gp는 통상 ECL 3의 2배인 8000gp.
  • 마스터링 포인트: 마스터링 1회시 마스터링 포인트를 1점 얻음
    • MP 1점당 커스텀 아이템 1개 생성가능.
    • MP 3점당 ECL 1 더 높은 캐릭터 제작 가능.(LA와 레이셜 HD 때문에 ECL이 4이상인 경우만 생성가능)
  • 세계는 현재의 유럽대륙과 똑같이 생김.

룰북Edit

  • 기본룰북: PH,DMG,MM + SRD
    • 마스터의 경우 MM2나 MM3를 사용가능.
    • SRD의 사용으로 사이오닉 플레이와 다른 서플리먼트 북에 실린 소수의 피트와 도메인도 가능했다.

역사Edit

1기Edit

  • 기간: 2005년 12월~2006년 5월쯤
  • 특징
    • 황특수 대원들은 작은 소도시의 잡무 공무원처럼 임무를 맡고 생활.
    • 플레이 준비~진행까지의 체계가 없었다고 보기좋을만큼 자유스러웠고 활발했음.
    • 대체로 다챗 잡담방에서 사람들이 모여있다가 마스터의 지원으로 플레이가 성립.
  • 폐해: 잡담방에 황특수 마스터를 구하기 위한 인구의 유입이 과도화되고, D&D 3.5로 빌드 이야기와 질문이 주를 이루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한 D&D 3.5의 스탠다드한 느낌의 플레이보다는 단순한 핵슬물이 되어버려 초보 플레이어를 망쳤다는 지적도 많았다.
  • 기타: 어떤 마스터는 1일 3회 플레이 이상을 뛰기도 함.
  • 유명한 캐릭터: 킬릭(클레릭 13레벨), 아이리아(위저드 11레벨)

2기Edit

  • 기간: 2006년 여름방학
  • 특징
    • "구인-역할분담-플레이-평가"라는 체계를 갖추려했으나 체계에서 상당히 귀찮은 부분이 많아 실패. 마스터를 다수 확보하지 못해 (특히 고3마스터가 전부 잠수를 타버림) 플레이 횟수자체가 거의 없다시피했다.
    • D&D 경험자들이 캐스터를 하지 않고 사이킥워리어를 선택해버려 디바인 캐스터나 익스퍼트가 없어 플레이자체가 무산되는 일도 잦았다.
  • 최고렙 캐릭터: 반냐(드루이드 5레벨)

3기Edit

  • 아직 하는지 확실하진 않으나, 2006년 수능이 끝난 직후 고3이었던 마스터들이 활발히 다시 진행 할 가능성이 있음.
  • 2008.8월 중순 D&D4th를 기반으로 시작하였지만 환율크리에 의해 룰북배포가 느려 플레이는 하 적이 없음.

LinkEdit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